<해남동초등학교 꿈누리센터에서 백혈병이란 주제로 강연하는 권순석 교수>
[일요서울ㅣ해남 조광태 기자] 최근 3명의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혈액암) 환자가 잇따라 발생한 전남 해남지역에 각종 흉흉한 소문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해남교육지원청이 진화작업에 진땀을 흘리고 있다.

해남교육지원청은 11일 오후 3시 각종 유언비어에 불안해 하고 있는 관내 학부모를 대상으로 전남지역 암센터 사업부장 권순석 교수를 초청 백혈병에 대한 역학조사의 의미와 방법에 대한 설명회를 해남동초등학교에서 가졌다

이날 약 100여명의 학부모가 설명회에 참가하였으나 대부분 불안감을 떨쳐내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반응이다

해남동초등학교에 자녀를 둔 학부모 박모씨는 설명회를 마친 후 다음 주 초 검사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대책을 세울 수 있다는 말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며 확인되지 않는 유언비어에 일손이 잡히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해남교육지원청은 한 학교에서 잇따라 3명의 백혈병 환자가 발생해 학부모의 불안이 커지자 백혈병이 발병한 중학교와 해당 학생 출신 초등학교 등 모두 3개학교 2300명의 혈액을 체취 혈액검사를 진행중이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