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천 조동옥 기자] 부천시가 28일 오후 3시 시청 어울마당에서 ‘제3회 부천 종교음악제’를 개최한다.

종교음악제는 ‘생명·사랑·평화’를 모토로 종교간 소통과 화합을 위해 열리는 행사로 기독교, 불교, 천주교, 원불교 등 부천시 관내 4대 종단 종교지도자들과 시민들이 참석한다.

이날 행사에는 내동교회, 석왕사, 천화사, 소사본3동성당, 원불교오정교당 등 5팀 280여 명의 성가대와 합창단이 참가한다.

또 서도소리보존회가 ‘야월선유가’와 ‘연평도난봉가’로 행사의 개막을 알리고 CTS부천소년소녀합창단이 ‘나는 알아요’와 ‘뚱보새’ 등 주옥같은 노래를 선사한다. 부천시립합창단은 ‘음악은 언제나 당신곁에’, ‘Ritmo’, ‘부천’ 등 멋진 하모니로 대미를 장식한다.

이날 부대행사로 시청 로비와 출입구에서는 박물관 전시회, 전통음식(꽃차, 꽃떡)과 전통공예(단청, 목공)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시 관계자는 “종교음악제를 통해 음악을 매개로 종교간 소통과 시민 화합을 다지고 문화도시로 한걸음 더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인천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