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생활가전 6분기 연속 1위 차지
삼성전자, 미국 생활가전 6분기 연속 1위 차지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7-10-30 15:22
  • 승인 2017.10.30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팀>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3분기에도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해 6분기 연속 1위를 기록 했다.

최근 미국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Traqline)은 삼성전자가 미국 브랜드별 주요 생활가전 시장에서 19.3%의 시장 점유율(금액 기준)로 1위를 했다고 밝혔다.

3분기 누계로는 전년 동기 대비 2.1% 포인트 증가한 18.9%를 기록했다.

미국의 대표적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렌치도어 냉장고의 경우, 삼성전자는 3분기 30.8%로 작년 4분기부터 2위와 10% 포인트 수준의 큰 격차를 유지하며 34분기 1위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 세탁기는 소비자의 세탁 관련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키는 신개념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플렉스워시’ 등 지속적인 혁신 제품의 인기에 힘입어 3분기 20%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5분기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상위 브랜드 간 점유율 경쟁이 치열한 세탁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지속적으로 격차를 확대해 나가며 20%대 점유율을 확보한 것은 의미가 크다.

레인지에서는 프리미엄 제품군인 더블 오븐이 28.8%의 점유율로 전년 동기 대비 11.2% 포인트 성장하며 1위를 달성했다.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제품력이 돋보이는 ‘듀얼도어’ 라인업이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얻어 더블 오븐 시장 확대를 주도해 나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보도자료를 통헤"패밀리허브, 플렉스워시 등 혁신 제품들이 미국 소비자 생활에 편리함을 제공하며 그 결과가 시장 점유율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를 배려한 차별화된 가치와 기술력으로 미국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