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미 공군 F-16 정비 수주
KAI, 미 공군 F-16 정비 수주
  • 경남 이도균 기자
  • 입력 2017-10-31 11:14
  • 승인 2017.10.3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열한 국제 경쟁 끝에 수주… KAI 항공 MRO 사업 역량 인정
[일요서울ㅣ사천 이도균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미국 공군이 운용하는 F-16 전투기 파이팅 팰콘(Fighting Falcon)의 창정비를 책임지게 됐다.
 
  KAI는 31일 “미 공군과 태평양공군 소속 F-16 90여대에 대한 창정비 및 기골보강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4880만 달러이며 계약기간은 2017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다.
 
창정비 및 기골보강은 항공기를 정비고로 가져와 검사한 후, 이상이 발견되면 수리, 보강, 성능개선 등을 수행하는 사업이다. 항공기의 완벽한 성능유지를 위한 것으로 높은 기술력과 품질관리 능력이 요구된다.
 
KAI가 미군이 운용하는 항공기의 정비를 맡은 것은 2006년 F-16 수명연장, 2010년 H-53 헬기 창정비에 이어 세 번째다.
 
KAI 관계자는 “국제경쟁 입찰을 통해 일본 등 항공선진국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 끝에 수주했다”며 “KAI의 항공기 정비 기술력과 사업관리 능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KAI는 고등훈련기 T-50, 기본훈련기 KT-1 등 KAI가 개발·생산한 항공기는 물론 A-10 주익교체, P-3 해상초계기 성능개량, E-737 개조 등 다양한 군용 항공기 정비 및 개조개량 사업을 수행하며 관련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
 
KAI는 민항기 정비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경남도, 사천시 등과 함께 총 사업비 7000억원 가량을 투자해 사천시 본사 인근에 31만㎡ 규모의 MRO(Maintenance, Repair & Overhaul)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현재 CH-47D 등 우리 군용 헬기의 성능개량 사업도 충실히 준비하고 있으며 그동안 항공기 개발·생산을 통해 축적한 기술력과 군용 항공기 물량을 기반으로 민간 항공기까지 영역을 확대하는 등 항공MRO를 대한민국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신성장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항공MRO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국내 LCC들의 안전 증대는 물론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외화유출 방지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MRO 산업 육성을 통해 연 1조원 이상의 외화유출을 방지하고 8000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MRO 시장 규모는 약 3조5000억 원(군수 2조원, 민수 1조5000억 원)이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MRO 시장이 2020년 4조2000억 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