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북한이 지난달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지하 갱도에서 대규모 붕괴사고가 일어나 200여 명 정도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난달 31일 아사히TV 보도했다.

지난달 10일경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지하갱도를 만드는 공사 중에 붕괴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100여 명이 매몰됐다. 이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또 한 번의 붕괴가 이뤄지면서 100여 명이 더 매몰돼 총 20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 같다고 아사히TV는 북한 소식통을 통해 전했다.

이 방송은 제6차 핵실험으로 인한 폭발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붕괴사고가 잇따라 발생했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의 제6차 핵실험과 관련해 우리 기상청도 "풍계리 핵실험장이 있는 만탑산 밑에 60m에서 100m 정도의 동공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한 바 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