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차정보] 장거리 안전 운행을 위한 필수사항 ‘공기압 체크’
[상용차정보] 장거리 안전 운행을 위한 필수사항 ‘공기압 체크’
  • 일요서울신문사
  • 입력 2017-11-03 17:28
  • 승인 2017.11.03 17:28
  • 호수 1227
  • 4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택’이 아닌 ‘필수’ 차량 점검
장거리 운행을 위해서는 차량 점검이 ‘선택’ 아닌 ‘필수’다. 간단하지만 놓치기 쉬운 타이어 공기압 체크 방법 등을 알아봤다.
 
여름철에는 뜨거운 온도로 인해 공기가 팽창하므로 공기압을 10% 정도 줄여주는 것이 좋다고 알고 있다. 그러나 각 차량에 부착된 ‘권장 공기압’은 이미 이런 부분을 모두 고려한 결과다.

타이어의 공기압은 자연적으로 감소하기 때문에, 계절과 상관없이 권장 공기압 대비 적게는 5%, 많게는 15%까지 더 넣어두는 것이 현명한 타이어 관리 방법이다.
 
만약 타이어에 편마모 현상이 보인다면, 공기압 과다 혹은 부족을 의심해 보고 꼭 공기압 체크를 해봐야 한다. 만약 타이어의 공기압을 감지해서 보여주는 시스템인 TPMS가 설치되어 있는 차량이라면 수시로 타이어의 공기압을 체크해볼 수 있다.
 
또 무거운 차량의 타이어에도 충분히 공기를 주입할 수 있는 차량용 컴프레셔와 간단하게 타이어 공기압을 체크할 수 있는 제품을 시중에서 어렵지 않게 구매할 수 있다. 제품 구입이 번거롭거나, 기계 다루는 것에 자신이 없다면 가까운 자동차 서비스센터나, 사업소 혹은 공기압 체크 기계를 갖추고 있는 대형마트나, 주유소를 방문해 누구나 손쉽게 공기압을 체크하고 점검할 수 있다.
 
운전을 시작하기 전 육안으로 타이어 상태를 점검하는 습관을 갖고, 한 달에 한 번, 겨울철에는 이 주에 한 번씩 공기압을 체크해야 한다. 안전뿐만 아니라 연비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자료제공=르노삼성공식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