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겸 MBC 사장 해임 여부, 10일 가려진다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여부, 10일 가려진다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7-11-08 13:35
  • 승인 2017.11.0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여부가 미뤄졌다.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해임 결의안 처리를 10일로 미뤘기 때문이다. 

방문진은 8일 오전 제7차 임시 이사회를 열어 앞서 여권(구 야권) 추천 이사들이 사무처에 제출한 'MBC 김장겸 사장 해임 결의의 건'을 논의하려 했으나 야권(구 여권) 추천 이사들이 해외 출장을 이유로 이사회에 불참, 10일 오후 5시에 이사회를 속개해 김 사장 해임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이완기 이사장은 "가급적이면 최대한 많은 이사가 참여해 결정하는 게 적절하다"며 이사회를 정회했다.

이날 임시 이사회는 오전 10시 15분께 김경환·유기철·이완기·이진순·최강욱 등 여권 이사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고영주 전 이사장을 제외한 이인철·권혁철·김광동 등 야권 이사 3인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2017 한·태국 국제방송 세미나' 참석차 전날 오전 출국했다.

김 사장은 이날 오전 9시55분께 방문진에 도착, 이사회에 참석해 소명하려 했으나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며 두 달 째 파업 중인 MBC노조원의 거센 항의에 부딪쳐 회의실에 들어가지 않고 10분만에 돌아갔다.

김 사장은 MBC 노조원의 항의가 계속되자 "이런 분위기에서는 이사회에 참석할 수 없다"며 발길을 돌렸다.

이사회는 김 사장의 재출석을 요구하며 회의 시작 10분 만에 정회됐으나 김 사장 측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회의는 정회 한 시간 만에 속개돼 야권 추천 이사들의 출장 일정이 끝나는 10일 임시 이사회를 다시 열기로 했다. 김 사장 측에도 이사회에 재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다.

여권 이사들은 주장하는 김 사장 해임 사유는 2011년 이후 정치부장·보도국장·보도본부장 등 보도 분야 요직을 거치는 동안 방송 공정성·공익성 훼손, 부당전보·징계 등 부당노동행위를 실행하며 노동관계법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 대상이 된 상태, 파업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조직 관리와 운영 능력 상실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