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국정원은 20일 “북한이 연내 대미 위협 재고를 위해 미사일 성능개량 또는 평화적 우주개발 목적의 위성 발사라고 주장하면서 각종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국정원 내 북한 담당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미사일 연구 시설에서 차량 활동이 활발한 가운데 엔진 시험도 실시한 걸로 보인다고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국정원은 현재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임박 징후가 식별되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면서도 “그러나 김정은의 결단에 따라 언제라도 핵실험이 가능할 걸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6차 핵실험 이후 2번 갱도는 방치되고 있고, 3번 갱도는 상시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로 관리 중”이라며 “4번 갱도는 최근 건설 공사를 재개하고 있다고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정원은 이날 북한이 20년 만에 처음으로 인민군 총정치국을 대상으로 검열을 진행해 소속 고위 장교들을 처벌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정치국장 황병서와 제1부국장 김원홍 등 소속 장교들이 불순한 태도 등으로 처벌받았다는 첩보가 입수돼 국정원은 이를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