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과학기지 30주년 기념 '남극체험단' 발대식
세종과학기지 30주년 기념 '남극체험단' 발대식
  • 부산 이상연 기자
  • 입력 2017-11-27 16:44
  • 승인 2017.11.2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8대 1 경쟁률 남극체험단 4명 선정 ... 12월 극지체험 떠난다

[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8일 일반인 남극체험프로그램인 ‘남극 체험단’ 발대식을 개최한다.

해양수산부는 극지연구소와 함께 올해로 30년째를 맞은 남극 연구 성과를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대국민 체험프로그램을 준비하였다. 지난 7~8월(7.10.~8.27)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670명이 응모하였으며, 168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4명의 체험단원이 선정되었다.

이들 중 암을 극복한 후 본인의 경험을 살려 혈액암협회에서 근무하고 있는 20대 직장인 정승훈 씨는 “2012년 혈액암으로 인해 공군장교가 되는 꿈과 남극에 가는 꿈을 접었지만 항암치료를 마치고 이번 남극 체험단에 선발되어 새로운 꿈을 꾸게 되었다”고 선발 소감을 밝혔다. 동화작가 전현정 씨는 “남극에서의 특별한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들에게 들려줄 동화를 집필하겠다.”라고 말했다. 그 외에도 평소 영상 제작에 관심을 가지고 아마추어 영상제작자로 활동해 온 공승규 씨 등은 “노래와 영상 제작 등 재능을 활용하여 남극 성과를 널리 알리는 데 기여하겠다”고 지원 포부를 밝혔다.

이날 극지연구소(인천 송도)에서 열리는 발대식에서는 체험단에게 남극체험단 임명장을 수여하고, 남극 현지에서 진행할 활동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일반인 남극 체험단 4명은 남극에서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지난 달 극지안전훈련과 남극환경보호 관련 교육을 미리 이수하였다.

남극체험단은 12월 9일 인천공항을 출발하여 11일 남극에 도착하며, 5박 6일간 세종과학기지에 머물면서 현장 활동을 수행한다. 체험단은 이 기간 동안 대원들과 함께 남극 연구와 기지관리 활동 등을 체험하고, 펭귄서식지 및 인근 과학기지를 방문하여 영상 등을 제작할 예정이다.

허만욱 해양수산부 해양개발과장은 “이번에 선발된 남극체험단의 활동을 통해 우리나라가 30년간 쌓아 온 남극연구의 성과를 국민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