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대전광역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17년 대중교통시책평가에서 광역시 중 1위를 차지해 국토교통부장관 기관표창과 함께 성과금으로 교부세 2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160개 시·군을 대상으로 대중교통시책 추진상황을 평가해 서울시와 대전시를 우수기관으로 선정하고, 13일 시상식을 개최했다.

※ 특․광역시 포함 순위 : 서울시 1위, 대전시 2위

평가는 행정구역과 도시철도 유무, 인구수 등을 감안해 지방자치단체를 5개 그룹으로 나눠 대중교통 시설부문, 서비스부문, 행정 및 정책지원 부문, 이용자 부문 등 4개 부문 10개 항목 19개 지표를 기준으로 2년마다 시행되는 평가이다.

이번 평가는 국토교통부가 교통전문기관인 교통안전공단에 의뢰해 2년 동안의 대중교통 전반에 대해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그룹별 평가단에 의해 올해 7월부터 11월까지 총 5개월간 서면 심사와 현지 실사 및 시민만족도 조사를 통해 종합평가가 이루어 졌다.

평가에서 대전시는 시내버스 51대 증차, 대전역~오송역BRT 신설, 대전~세종 광역노선의 환승체계 구축, 중앙버스전용차로 설치, BRT 및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설치와 다양한 서비스품질 제고시책 추진 등을 통해 대중교통 인프라 확충과 인접지자체간 환승체계 향상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전시 양승찬 교통건설국장은“이번 성과는 시내버스 증차 및 각종 연계사업 시행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투자한 결과”라며“내년에는 교통카드 고도화사업, 전기 시내버스 도입, 시내버스의 통행속도 향상과 안전확보를 위한 시책을 추진해 시민이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이용일 기자  hubci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