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2017년 부산 최고 착한가격 음식점"
"우리가 2017년 부산 최고 착한가격 음식점"
  • 부산 이상연 기자
  • 입력 2017-12-13 17:02
  • 승인 2017.12.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송낙지, 이가네국수, 쑥밀면, 쌍둥이돼지국밥 4개소 선정
[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 ‘2017년 우수 착한가격업소’에 ‘반송낙지(해운대 반송동)’, ‘이가네국수(북구 만덕동)’, ‘쑥밀면(금정구 장전동)’, ‘쌍둥이돼지국밥(남구 대연동)’이 우수상을 차지했다.

착한가격업소는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개인서비스요금 안정을 위해 2011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제도이다. 식당과 미용실 등 개인서비스업소중 양질의 서비스를 해당 지역의 평균가보다 낮게 제공하는 가게를 대상으로 매년 지정 운영 해 오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6,500여 개의 업소가 지정돼 있으며 부산에는 577개소가 지정, 운영 중이다.

2017년 우수 착한가격업소’는 지난 10월부터 1개월간 구군 추천을 받은 착한가격업소를 대상으로 시에서 서면 및 현장실사를 통해 선정됐다. 선정 기준은 가격안정을 통한 서민경제 기여도, 위생청결도 및 봉사활동 참여 등 여러 면에서 모범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를 선발하였다.

우수 착한가격업소로 선정된 ▲‘반송낙지(낙지볶음 6,500원)’는 넓고 깨끗한 객실과 주방이 개방되어 있어 위생적이며 새마을지도자로서 지역봉사활동도 활발하게 해오고 있다. ▲‘이가네국수(생국수 3,000원)’는 24시간 운영으로 저렴한 가격유지, 좋은 식재료로 멸치육수를 매일 우려내어 손님을 대접한다.

또한, ▲‘쑥밀면(밀면 4,000원)’은 19년간 꾸준히 영업한 전통 있는 집으로 직접 우려낸 육수 맛이 일품이다. 동절기는 2개월 정도 휴업하니 방문 시 확인이 필요하다. ▲‘쌍둥이돼지국밥(돼지국밥 6,500원)’은 21년간 영업하면서 부산 맛집으로 유명하며 최근 신축건물에 제2호점을 개소하여 깨끗한 환경과 전통있는 향토음식인 돼지국밥을 제공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구군에서 추천된 모든 착한가격업소가 다년간 운영을 하면서 그 지역에서 가격과 맛에서 모두 우수해서 심사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며 수상을 하지 못한 초량화진갈비(영도구 영선동), 미식천국(연제구 연산동), 있돈(사상구 주례동)도 모두 나름 경쟁력을 갖고 있는 업소였다.”고 하며 “부산시 홈페이지에서 ‘착한가격업소’를, 포털 사이트에서 ‘행정안전부 착한가격업소’를 검색하면 각각 시와 전국 착한가격업소를 편리하게 조회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2018년에도 상반기에 착한가격업소를 지정 운영할 계획이며 지정된 착한가격업소에는 시 및 구․군에서 물품 및 홍보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음으로 경쟁력 있는 지역 개인서비스업소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밝혔다.

이기도 부산시착한가격업소협의회 회장은 “가격만 싸서는 고객을 흡족하게 할 수 없다. 품질 등 서비스 개선을 동반해야 ‘착한가격업소’가 고객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