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유성구청장 '유성복합터미날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
허태정 유성구청장 '유성복합터미날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
  • 대전 이용일 기자
  • 입력 2017-12-20 15:47
  • 승인 2017.12.2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오는 27일 유성복합터미널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앞두고, 허태정 유성구청장이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20일 허태정 청장은 “지난 6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무산된 이후 지역 주민들의 실망과 상심이 매우 컸고, 그동안 대전 시민들은 수십 년간 낡고 협소한 시설에서 큰 불편을 겪어 왔다”며, “더 이상 사업추진을 늦추면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허 청장은 “최근 공모에 참여한 3개 업체의 사업 추진 실행력에 대해 시민들의 의구심 또한 큰 게 사실”이라며, “우선협상대상자 심사 시 적격성 여부를 엄밀히 따져 사업의 안정적 추진을 최우선적으로 담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만일 또 다시 사업이 지연된다면, 이제는 대전시가 시민들에게 납득할 만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언급한 뒤, ”공영개발 방식을 포함한 모든 가능한 방안을 고민해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허태정 청장은 “대전시의 위상과 세종시와의 상생 발전을 고려할 때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은 중요한 문제”라며, “대전시가 의지를 갖고 전향적인 자세로 사업추진에 적극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대전도시공사는 오는 27일 건축, 교통 및 환경 등 12개 분야 14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 평가위원회를 개최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대전 이용일 기자 hubci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