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영명농장, 축사시설 철거 위한 업무협약 체결…익산 서부권 쾌적한 생활환경 보전
익산시-영명농장, 축사시설 철거 위한 업무협약 체결…익산 서부권 쾌적한 생활환경 보전
  • 전북 고봉석 기자
  • 입력 2017-12-27 16:10
  • 승인 2017.12.2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익산 고봉석 기자] 익산시와 영명농장이 축사시설 철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로써 모현동, 송학동 일대 악취 해결로 쾌적한 생활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익산시는 지난 22일 오후 시청 시장실에서는 정헌율 시장을 비롯한 권영구 영명농장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축사 폐업 업무협약식이 열렸고 26일 밝혔다.

익산시와 영명농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축사시설 철거로 서부권 주요 악취 오염원을 해소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보전하고,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개발을 위해 상호 긴밀히 협조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익산시 서부권 지역은 수년째 가축분뇨로 인한 악취문제가 끊이질 않는 곳으로 악취해소를 위해 그간 한국 농어촌공사에서 전원마을 조성사업 등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사업계획의 변경 과 정책의 변화 등으로 이 계획이 무산됨에 따라 해결책이 되지 못했다.

이에 시는 적극적인 악취해소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하다 축사시설 철거를 추진하기로 해 서부권 악취민원의 근본적 해결의 실마리를 잡게 됐다.

시는 악취를 해결하기 위해 악취관리방안 연구용역을 실시해 권역별 악취 발생 빈도 및 악취특성을 파악한 결과 서부권(모현동, 송학동)은 익산시 전체 악취발생 빈도의 30%를 점유하고 이중 95%가 분뇨냄새인 것으로 파악했다.

시는 이 결과를 바탕으로 서부권 악취의 원인이자 주민들에게 불편을 끼쳤던 대규모 돈사시설 철거를 위해 정헌율 시장과 영명농장 사장과의 여러 차례 협의를 거쳤으며, 이번 축산업 폐업 업무협약(MOU)을 추진하게 됐다.

영명농장은 2018년 1월에 사육중인 돼지 3,500두 출하를 시작으로 상반기 중 축사 철거와 사업장 부지 1만1200㎡를 정리할 계획으로 축사폐업이 완료되면 서부권의 악취문제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헌율 시장은 “시는 시민들의 악취로 인한 생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악취배출업소의 시설개선, 악취지도를 활용한 체계적인 지도점검, 시민들의 악취 인식전환 등을 통해 악취를 저감하고 기업은 성장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