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10년간 4조 8천억투입 '성장거점' 육성
전남도 10년간 4조 8천억투입 '성장거점' 육성
  • 전남 조광태 기자
  • 입력 2017-12-31 13:06
  • 승인 2017.12.31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남도청 전경>
[일요서울 ㅣ 전남 조광태 기자] 전라남도는 ‘활기가 넘치는 생명의 땅,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실현을 위해 지역 성장거점 육성을 골자로 한 지역개발계획이 국토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토교통부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전라남도 지역개발계획은 2018년부터 2027년까지 10년간의 지역 발전 방향과 시군별 지역 개발사업을 담았습니다. ‘지역개발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낙후·거점지역의 종합·체계적 발전을 위해 수립하는 10년 단위 중장기 계획으로, 지역별 발전 목표와 전략, 구체적 지역개발사업으로 이뤄졌습니다.
 
기존 65건, 신규 66건, 총 131건의 사업에 4조 8천293억 원(신규 1조 7천618억 원)이 반영됐습니다.
 
이에 따라 함평 축산 등 지역특화 선도산업 개발과 대도시 근교권 배후 산업 육성 및 내륙 교통시설 연계를 통해 지역 성장거점을 조성하게 됩니다.
 
또 영산강, 남도 순례길 등 전남지역의 우수한 역사․문화․관광자원 등을 활용한 관광 인프라 확충을 통해 복합해양관광 거점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 전라남도 지역개발계획 총괄도면>
  김정선 전라남도 건설도시국장은 “계획 수립도 중요하지만 실현을 통한 실질적 효과 창출과, 지역 특화산업의 육성을 통한 지역 성장거점 육성이 더욱 중요한 만큼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사업 관리와 지역주민과 전문가 등을 참여하는 협력체계 구축, 공간디자인을 구현하는 디자인 관리체계 도입 등으로 품격 있는 지역 개발을 이뤄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