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면식 없는 고인 장례식장서 행패 부린 40대 입건
일면식 없는 고인 장례식장서 행패 부린 40대 입건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01-02 16:17
  • 승인 2018.01.0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일면식도 없는 고인의 장례식장에서 옷을 벗고 행패를 부린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건조물침입 및 공연음란 등의 혐의로 A(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전 4시 50분경 경기 수원시 팔달구 우만동에 있는 한 병원 장례식장에 들어가 상·하의를 벗고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들은 A씨의 난동이 계속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A씨는 만취상태에서 얼굴도 알지 못하는 고인의 장례식장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진술을 못 할 정도로 술에 취해 우선 집으로 귀가시켰다"며 "A씨를 소환해 난동을 부린 이유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