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지방우정청(청장 전성무)은 부산 울산 경남지역의 66개 총괄우체국 및 집배센터 집배원 2700여 명이 새해를 맞아 첫 업무 시작과 함께 ‘2018년 새해맞이 집배원 안전발대식’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2일 오전 9시에 각 우체국별로 실시한 안전발대식에는 집배원들이 교통법규를 철저히 지키고 사고예방을 위해 방어양보 운전을 실천하는 다짐 서약을 하였으며, 안전운전 특별교육과 안전기원제, 소망풍선 날리기를 실시하였다.

전성무 부산지방우정청장은 “사고예방과 안전의식 고취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2018년에는 한 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여 고객에게 보다 나은 우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