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것보다 강력한 '핵 버튼' 있다"
트럼프 "김정은 것보다 강력한 '핵 버튼' 있다"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01-03 10:32
  • 승인 2018.01.0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의 '핵 단추' 발언에 대해 자신이 훨씬 크고 강력한 '핵 버튼'을 가지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정은이 최근들어 핵 버튼이 항상 자신의 책상 위에 있다고 밝혔다"며 "고갈되고 식량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그의 정권의 누군가가 (김정은에게) 나에게도 핵 버튼이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어 "그의 것보다 훨씬 크고 강력하다. 그리고 나의 버튼은 작동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김정은은 신년사에서 "미국 본토 전역이 핵타격 사정권에 있다"며 "(미국은) 핵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이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또 "핵무기 연구부문과 로켓 공업부문에서는 이미 그 위력과 신뢰성이 확고히 담보된 핵 탄두들과 탄도로켓을 대량생산해 실전배치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지켜보겠다"고 답한 바 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