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평일 활용도가 낮은 교회 부설주차장을 김제·정읍·고창방면으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을 위한 카풀주차장으로 제공키로 했다.

시는 남전주성결교회(담임목사 오성택)와의 협의를 거쳐 오는 8일부터 교회 부설주차장 113면(장애인전용 4면, 여성우선주차 12면 포함)을 평일에 한해 시민들에게 개방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김제·정읍·고창방면 출퇴근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지난 2013년부터 국립전주박물관 인근에 주차장 84면 규모의 카풀주차장을 운영해왔으나, 카풀 이용객의 수요를 충당하기에는 다소 부족했다.

이에, 시는 남전주성결교회와 주차장 공유 협약을 체결, 향후 2년 동안 교회부설주차장을 개방키로 손을 맞 잡았다.

김창권 전주시 교통안전과장은 “공영주차장 1면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약 5000만원이 소요되는 만큼, 카풀이용자를 위해 주차장을 개방해준 남전주성결교회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