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소·벤처기업 100억 투자 전용펀드 운용
부산시, 중소·벤처기업 100억 투자 전용펀드 운용
  • 부산 이상연 기자
  • 입력 2018-01-05 16:58
  • 승인 2018.01.05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60억원 이상 투자
‘케이브릿지2호 동남권 일자리창출 투자조합’ 결성
[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는 업력 3년 이상 동남권(부산/울산/경남) 중소·벤처기업 투자 전용펀드인 ‘케이브릿지2호 동남권 일자리창출투자조합’(이하 동남권 일자리창출 펀드)을 결성한다고 5일 밝혔다.

오는 8일 오후 2시 CENTAP 4층 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유) 회의실에서 부산시 관계자, 펀드출자자 등이 모여 ‘동남권 일자리창출 펀드 결성 총회’를 개최한다.

‘동남권 일자리창출 펀드’는 동남권 지역에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를 두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에 결성액의 60% 이상을 투자하게 되며, 특히, 자금, 영업, 글로벌 네트워크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력 3년 이상의 지역 중소·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중점 투자분야는 부산시 전략산업 분야인 부품소재, 바이오, 헬스케어, IT산업 등이다.

‘동남권 일자리창출 펀드’는 정부자금인 모태펀드를 관리하는 한국벤처투자(주)가 60억 원을 출자하고, 부산시가 15억 원, 운용사와 지역 중견기업이 나머지 25억 원을 출자하여 총 100억 원 규모로 조성되며, 올해 1월부터 향후 8년간 운용할 예정이다.

운용사인 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유)는 센텀기술창업타운(CENTAP)에 입주하고 있는 지역 기반 유한책임회사(LCC)로서 초기기업투자부터 바이아웃(buy-out)투자까지의 경험을 고루 보유하고 있는 추현상, 이동철 공동대표가 지난 ‘16년 1월 설립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기술경쟁력은 있으나 일시적 자금난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벤처기업들의 적극적인 신청과 지역 유관기관의 추천도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