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온기통' '동장군 대피소' '이글루' 안에서 추위 피하세요
[현장] '온기통' '동장군 대피소' '이글루' 안에서 추위 피하세요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1-08 16:15
  • 승인 2018.01.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울 시내 버스정류장에 박람막이용 온기텐트가 설치됐다. 지난 여름 그늘막 자리를 온기텐트가 대신하고 있다.
 
서울 중구는 관내 버스정류장 16곳에 바람막이용 온기텐트를 설치 중이다. 구 직원 아이디어로 ‘온기통(ON GI TONG)’이라고 불린다.
 
버스정류장 온기텐트는 약 4.5㎡(1.3평) 크기에 높이는 2.8m다. 시각적으로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빨강색을 바탕에 다가오는 버스를 확인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만들어져ㅆ다.
 
온기통은 이동·접이식으로 제작돼 탈부착이 쉽다. 기둥을 땅에 박는 고정식은 해체할 때도 비용이 드는 만큼, 비용 절감과 신속한 설치·재활용을 위해 이동식으로 진행한 것이다.
 
설치장소는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 가운데 버스정류장 승차인원, 보도폭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명동, 남대문시장, 롯데백화점 앞, DDP, 지하철 약수역 등 16곳이다.
 
한 곳당 하루 평균 1000명이 이용한다. 가장 많은 롯데백화점 앞은 매일 67000여명이 버스를 탄다.

중구는 꽃샘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3월 중순까지는 온기통을 운영할 예정이다. 각 온기통은 시민들이 불편 없이 이용하도록 설치장소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관리한다.
 
중구 외에 성동구, 관악구, 은평구, 동작구, 영등포 등에도 바람막이용 온기텐트가 설치돼 시민들의 추위를 막아주고 있다.
 
성동구 온기텐트는 세상에 온기를 전한다는 의미에서 ‘온기누리소’, 관악구는 ‘동장군 대피소’, 은평구는 ‘따스안’ 동작구는 ‘이글루’라고 이름 붙였다.
 
동작구에 설치된 ‘이글루’는 다른 자치구에 설치된 온기텐트에 비해 디자인이 눈에 띈다. 철제 프레임으로 간이공간을 만든 뒤 투명 가림막을 쳤다. 가림막에는 눈 결정체를 그려 넣어 아기자기한 느낌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