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신년회 홍준표, "김부겸 장관 떨떠름하겠지만..." 김부겸, "속이 약간 상해..."신경전
TK 신년회 홍준표, "김부겸 장관 떨떠름하겠지만..." 김부겸, "속이 약간 상해..."신경전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01-09 09:11
  • 승인 2018.01.0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정치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떨떠름 하겠지만 (오늘 대구시·경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대구·경북(TK)은 이제 (우리 당과) 하나가 됐다 그런 느낌을 받고 왔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 교례회'에서 "참 속도 상하고 자존심 상했던 지난 1년이었다. 이제 다시 시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저희 당 신년인사회를 TK에서 하면서 느낀 것은 과거 지지율이 대부분 회복됐다는 것"이라며 "당의 내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이 됐고 우리가 뽑은 대통령이 구속이 됐고 대선에서 패배했고 당이 궤멸 직전까지 갔지만 참 다행스럽게 (오늘) 시민들의 지지가 뜨거웠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한국 근대사·현대사의 주역인 TK가 다시 일어설수 있는 그런 계기를 올해부터 만들도록 하겠다"며 "올해 지방선거는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함께 참석한 김 장관은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 "존경하는 홍 대표가 제 표정이 떨떠름하다고 했는데 그렇지는 않고 속이 약간 상하는 그런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