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 기록
삼성전자,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 기록
  • 오유진 기자
  • 입력 2018-01-09 10:19
  • 승인 2018.01.0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지난해 삼성전자가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사상 첫 연간 영업이익 ‘50조 원 시대’를 열며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2017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 66조 원, 영업이익 15조 1000억 원의 잠정 실적을 9일 발표했다. 이번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삼성전자가 추정한 결과다.
 
4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6.37%, 지난해 동기 대비 23.7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3.92%, 지난해 동기 대비 63.77% 증가했다.
 
이로써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 239조6000억 원, 영업이익 53조6000억 원의 실적이 예상된다. 그동안 신기록이었던 2013년보다 매출도 영업이익도 더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다.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18.69%,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3.31% 각각 증가했다. 이로써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013년 이후 최대 실적을 갱신했다.
 
삼성전자는 연간 매출이 2013년 228조6900억 원 이후 200조 원 턱걸이를 겨우 유지하던 상황을 돌파하는 데 성공했다. 영업이익도 2013년 36조7900억 원 이후 최대 실적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