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남도가 8일 전 실·국·본부장과 실·과장, 직속 기관장은 물론 도청 공무원 노조위원장과 도민참관단까지 8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를 가졌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중앙부처 공모사업 유치 노력 강화, 재난상황보고 일원화, 도와 시·군 발주사업에 지역건설업체와 여성·장애인·중소기업 등 취약계층 참여확대’를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 도민참관단으로 참석한 김동준 경남FC 서포터즈 연합회장이 올해부터 클래식(1부 리그)에서 뛰게 되는 경남 FC에 성원과 지지를 보내달라고 하자, 한 권한대행이 “경남 FC 서포터즈에 직접 가입하겠다”고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 먼저 박일동 정책기획관이 항공 MRO 사업 범도민 총괄협의체와 실무협의회 개최, 남부내륙철도 성공을 위한 100인 위원회 개최계획, LNG 벙커링 클러스터 등 3개 신사업의 국책사업 반영계획, 통영 폐조선소 관광명소화 사업 등 지역공약 및 주요 국정과제의 진행상황을 보고했다.

이어 경남발전연구원의 하민지 박사가 ‘자치분권 국가 실현에 대비한 경남의 대응전략’에 대해 보고했다. 하 박사는 기능배분, 재정분권, 자치역량, 주민자치, 정부 간 네트워크라는 5가지 분야에 대해 ‘경남도의 과제 및 역할’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했다.

하 박사는 “2월 중으로 ‘경남의 지방분권 추진 방향 및 과제’를 완성하고, 5개 분야별 세부 실행과제를 만들어가겠다”며, “도민들의 분권의식 강화를 위해 4월까지 3차례에 걸쳐 지방분권 포럼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각 실국별 보고를 들은 후 5명의 도민참관단에게도 발언기회가 주어졌다. 남편과 함께 아이를 키우는 김연주 씨(40세)는 “각 실국본부 보고 중에서 찾아가는 빨래방과 다문화가족 친정 방문행사가 인상 깊었다”며, “도민들이 알 수 있도록 널리 홍보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리고 “어린이 놀이터 주변에 키 큰 나무가 많아 외부에서 아이들이 보이지 않는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건의를 들은 한 대행은 “놀이터의 외부로부터의 시야확보를 포함해 시설 장비의 노후화 등 안전에 대해 전반적으로 점검해 달라”고 관계 부서에 지시했다.

경남FC 서포터즈 연합회장을 맡고 있는 김동준 씨(46세)는 경남 FC의 클래식(1부리그) 승격에 감사를 표하며, “지난해에는 100명 정도의 서포터즈가 경기장을 찾았는데 올해는 200명으로 늘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에 대해 한 대행은 “나부터 서포터즈에 가입하겠다”며, “1부리그 승격에 맞추어 운영, 홍보, 관중 확보 등 모든 분야에서 달라져야 한다. 홈 경기당 관중 5000명 이상을 목표로, 홍보와 인센티브 등 종합계획을 문화관광체육국에서 수립하라”고 주문했다.

세 아이를 키우는 전업주부인 김경미 씨(45세)는 “도에서 서민자녀에게 지원하는 여민동락 카드의 사용시기가 4월부터라서, 새학기 참고서 구입 등에 어려움이 있다”며, “3월부터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도에서는 “소득 조회 등에 시간이 걸리지만, 올해는 일찍 서둘러 2월 중순부터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신동근 도청 공무원 노조위원장은 “도와 도청 공무원노동조합이 10년만에 단체교섭을 하고 있다. 권한대행과 간부들의 협조 덕분에 실무협의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번 달 중에 완료되어 노사문화 성숙과 직원복지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리고 “이번 승진인사와 과장급 이상 보직인사에서 소수직렬에 대한 배려가 있었고, 실·국장 위임 등 긍정적 요인이 많았다”며, 한 대행의 승진인사 등에 대해 호평하고, “직원 전보인사에서 실국장들이 같이 근무하고 싶은 직원을 추천하는 일종의 드래프트제를 도입하는 것에 대해 혹시라도 업무능력에 상관없이 실·국장들에게 줄서는 문화가 생기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한 대행은 “지연·학연 등에 관계없이 오로지 적재적소에 배치될 수 있게 실·국장들이 노력해 달라”며, “사심이 들어가는 기미가 보이면 직접 관여해서 바로 잡겠다”고 약속했다.

이밖에 한 대행은 각종 중앙공모사업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지시했다.

한 대행은 “기획조정실에서 각종 중앙부처에서 시·도의 신청을 받아 시행하는 공모사업의 내용, 시기, 절차 등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사업 부서와 함께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하라”며, “중앙공모사업 유치를 통해 더 많은 사업과 예산이 경남도에 투입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재난상황보고의 일원화도 지시했다. 한 대행은 “담당 부서별로 관리 되고 있는 재난상황보고를 재난안전건설본부에서 취합해 일일상황보고서를 작성하고, 실·국장에게도 공유해서 재난관리체계를 강화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그리고 “지역에서 발주하는 공사에 지역 건설업체가 좀 더 참여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고, 여성과 장애인, 중소기업 등 취약계층이 도나 시군에서 발주하는 계약에서 우선권을 가질수 있도록 대책을 만들어 보라”고 주문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