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日출연 10억엔 국고로 충당…위안부 재협상 요구는 안 할 것“
강경화 장관 “日출연 10억엔 국고로 충당…위안부 재협상 요구는 안 할 것“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1-09 15:03
  • 승인 2018.01.0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외교부는 2015년 ‘12‧28 일본군 위안부 합의’ 결과로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100억 원)을 전액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고 9일 밝혔다. 아울러 이목이 쏠린 ‘위안부 재협상 요구’와 관련해선 이를 일본 정부에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 정부 입장 발표’에서 이같은 방침을 밝히면서 “10억엔 기금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화해·치유재단의 향후 운영과 관련해선 “해당 부처에서 피해자·관련 단체·국민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후속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재협상 문제와 관련해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도,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의 공식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며 “이를 감안해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다만 “일본 측이 스스로 국제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해 나가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