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로,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미우새’ 母들도 휘어잡았다
김수로,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미우새’ 母들도 휘어잡았다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1-09 15:52
  • 승인 2018.01.0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배우 김수로가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오리 새끼’에서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어머니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김수로는 지난 7일 방송된 ‘미우새’에 스페셜 MC로 다시 출연해 화려한 입담으로 ‘미우새’ 어머니들과 시청자를 홀렸다.
 
그는 일일이 어머니들을 찾아가 인사를 했고 이에 김건모 어머니는 “난 김수로의 광신도다. 부흥회 온 줄 알았다”며 “내가 이단 종교를 하나 차렸을 뻔했다”고 반가워했다. 토니, 박수홍, 이상민의 어머니도 “김수로씨가 너무 재미있다”면서 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김수로가 네 명의 어머니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은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준 덕분이다.
 
그는 배우자 이경화 씨와 13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김수로는 “그냥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 대학교 때 연극 주인공을 했는데 장모님이 1년 만에 몰래 보러 오셨다. 아내한테 그렇게 말했다고 하더라. 쟤는 뭘 해도 굶어 죽진 않겠다고. 일주일에 두 번 아내와 만났는데 영화 보고 밥 먹고 오후 10시면 보냈다. 연애 9년 차에 처음 여행을 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과거 아내와 한 차례 이별의 아픔을 겪었던 사연도 털어놨다. 그는 “6년 차에 한 달 헤어졌다. '주유소 습격 사건' 때 일이 너무 많이 들어올 때였다. 일주일에 두 번의 연애를 꼭 지켰는데 한 번으로 바꿨다. 약간 제가 서운하게 했나 보더라. 이 친구랑 나는 결혼을 할 거니까 ‘나 따라와. 네 인생 책임질게’라고 생각한 거다. 근데 아내 입장에서는 좀 소홀한 부분이 있었나 보다”라며 고백했다.
 
특히 그는 “일주일은 자유를 얻고 행복했다. 이주일이 되니까 괴로움이 뼈에 사무칠 정도로 깊게 오더라. 도저히 안 되겠더라. 딱 한 번만 만나달라고 했다. 마음을 돌이킬 곳이 어디 있을까 생각했고 교회 주차장으로 가자고 생각했다. ‘소홀한 마음이 없게 최선을 다하겠다. 모든 게 내 잘못이다’라며 무릎을 꿇고 청혼을 했다”라며 프러포즈를 결심한 계기를 전했다.
 
이에 김건모 어머니는 “난 저 사람 이야기를 들으면 현실에 있는 이야기인가 싶다. 지금 저 나이 또래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사람이다. 내가 다시 태어난다면 저런 남자하고 결혼하면 좋겠다. 진실하고 바르고 내 인생을 걸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극찬했다.
 
또 스스로가 어떤 사위냐는 질문에 김수로는 “개인적으로 나를 평가할 때 100점 만점에 1000점짜리 사위라고 생각한다”며 “아내한테는 부족한 남편일 수는 있지만, 처가에는 최고의 사위이고자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김건모 어머니는 다시 한 번 감탄했다.

 
<뉴시스>

한편 김수로는 1999년 영화 ‘쉬리’로 데뷔해 이후 영화 ‘반칙왕’, ‘신라의 달밤’, ‘흡혈형사 나도열’, 드라마 ‘신사의 품격’ 등 굵직한 작품들에서 개성있는 연기를 펼쳤다. 최근에는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에 카메오로 출연하며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