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정유미, 이번엔 결혼설 루머로 골치…‘호텔·날짜’까지 돌아
공유·정유미, 이번엔 결혼설 루머로 골치…‘호텔·날짜’까지 돌아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1-10 14:27
  • 승인 2018.01.1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배우 공유와 정유미가 결혼설에 휩싸인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이 “루머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배우 공유와 정유미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최근 불거진 두 사람의 결혼설에 대응해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유포되는 공유, 정유미 배우 관련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이 시간 이후 추가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과거 한 차례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친한 사이일 뿐”이라며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넘어갔다.
 
하지만 이번에 결혼설로 확대되자 소속사 측은 더 이상 루머 확산을 좌시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
 
인터넷 게시판과 SNS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된 이들의 결혼설 루머는 지난 9일 한 네티즌이 서울 소재 한 호텔에 근무하는 지인이 알려준 정보라며 공유와 정유미가 웨딩홀을 예약했다는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특히 날짜와 장소까지 구체적으로 언급돼 관심을 모았다.

 
<뉴시스>

이들의 결혼설 루머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공유와 정유미는 2011년 영화 ‘도가니’에 이어 2016년 ‘부산행’에서 호흡을 맞추며 친분을 쌓아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두 사람은 너무나 친한 사이다. 이번 결혼설도 루머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가운데 평소 공유와 친분이 두터운 공효진은 매니지먼트 숲 공식입장 글에 “참 미칠 노릇이다. 왜 나랑은 절대 안 나는걸까? 그게 더 싫어. 우린 맨날 꽁남매야?”라고 댓글을 달며 귀여운 투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공유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정유미는 현재 방영 중인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2’에 출연 중이다. 또 1월 말 영화 ‘염력’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