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정부 지침 준수하는 모범 사업장 될 것”
빗썸 “정부 지침 준수하는 모범 사업장 될 것”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1-11 09:18
  • 승인 2018.01.1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정부의 가상통화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모범 사업장이 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빗썸은 9일 건전하고 투명한 암호화폐 거래를 위해 기존부터 진행해 오던 거래 실명화 원칙, 미성년자 및 외국인 거래 제한, 내부 통제 강화 등에 대한 지속적인 이행과 개선 의지를 내비쳤다.

이를 위해 현재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소에 요구하고 있는 가상계좌와 입출금 은행의 일원화는 은행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 대로 적극 도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실명확인 시스템은 빗썸이 처음 서비스를 운영할 때부터 시행해 오던 정책으로 앞으로도 엄격히 지켜진다.

미성년자의 이용을 전면 금지하고, 외국인에 대한 가상계좌 발행 불가 방침을 정한 작년 12월 13일 '정부 가상통화 관련 부처 긴급회의' 결과와 같은 달 28일 '가상통화 관련 특별대책'에 대해서도 변함없는 준수 의지를 확인했다.

현재 빗썸은 미성년자의 신규 가입을 일절 받지 않고 있으며, 기존 회원인 경우 로그인 즉시 '이름, 생년월일, 성별' 등을 확인하는 실명 인증을 요구해 성인 여부를 가려내고 있다. 외국인은 가상계좌 신규 발행이 불가능하며, 원화 등 법정통화로의 입출금도 허용되지 않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은 정부의 규제안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며 "투명하고 건전한 거래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모범 거래소의 정도(正道)를 걷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