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지리산 산청곶감축제 개막
제11회 지리산 산청곶감축제 개막
  • 경남 이도균 기자
  • 입력 2018-01-11 11:55
  • 승인 2018.01.1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14일 산청곶감유통센터...금잔디·타악그룹 청명 공연도
[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지리산이 키워낸 명품 산청곶감을 선보이는 제11회 지리산 산청곶감축제가 13일과 14일 시천면 산청곶감유통센터에서 개최된다.
 
  올해 축제에서는 전국의 연 제작 명인들이 참가하는 전국연날리기대회를 시작으로 감잎차 족욕체험, 곶감가요제, 곶감품평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특히 국내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산청곶감을 시중가 보다 10~20% 이상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곶감판매장터와 직접 곶감 경매를 체험하고 낙찰 받을 수 있는 곶감즉석할인경매 행사도 진행된다.
 
  축제 첫날 축하공연에는 인기 트로트 가수 금잔디가 무대에 오른다. 축제 둘째날인 14일에는 타악 퍼포먼스팀 ‘청명’의 무대도 감상 할 수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산청곶감은 청정한 공기와 물, 건강한 토양을 가진 지리산이 만드는 명품”이라며 “특유의 도넛 모양과 달콤하고 차진 식감은 맛과 함께 보는 즐거움도 선사한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