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지리산이 키워낸 명품 산청곶감을 선보이는 제11회 지리산 산청곶감축제가 13일과 14일 시천면 산청곶감유통센터에서 개최된다.
올해 축제에서는 전국의 연 제작 명인들이 참가하는 전국연날리기대회를 시작으로 감잎차 족욕체험, 곶감가요제, 곶감품평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특히 국내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산청곶감을 시중가 보다 10~20% 이상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곶감판매장터와 직접 곶감 경매를 체험하고 낙찰 받을 수 있는 곶감즉석할인경매 행사도 진행된다.
축제 첫날 축하공연에는 인기 트로트 가수 금잔디가 무대에 오른다. 축제 둘째날인 14일에는 타악 퍼포먼스팀 ‘청명’의 무대도 감상 할 수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산청곶감은 청정한 공기와 물, 건강한 토양을 가진 지리산이 만드는 명품”이라며 “특유의 도넛 모양과 달콤하고 차진 식감은 맛과 함께 보는 즐거움도 선사한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