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라봉을 진도 고소득 작물로 탈바꿈 시킨 천 율곡씨 = 진도군청 제공>
[일요서울 ㅣ 진도 조광태 기자] 맛도 좋고 영양이 풍부한 아열대 과일 한라봉이 진도에 주렁주렁 결실을 맺었다

비타민C 함유율이 높고 항산화물질인 카로티노이드 성분이 풍부한 진도산 한라봉은 2008년 1농가를 시작으로 올해는 23농가로 재배 농가가 확대됐으며 진도의 대표 밭작물인 대파보다 평당 소득이 높아 대체 작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진도군은 타지역에 비해 연간1,200여 시간의 일조량과 적당한 강수량과 해양성 기후로 토양이 비옥해 한라봉 재배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진도군은 ‘진도 황금봉’으로 상표등록과 함께 진도 행복 팜 하우스 등 시설하우스 지원으로 기업형 시설재배 전업농으로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 당도 13°Bx 이상, 일정 크기 이상의 규격 과일만을 출하하도록 유도하는 등 철저한 품질관리로 ‘진도 황금봉’이 명품 과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고 있다.

진도군 농업지원과 관계자는 “진도 황금봉이 기후 변화를 대비한 품목으로서 뿐만 아니라 신기술 보급 등 진도군의 새로운 소득원이 되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신품중인 ‘진도 황금봉’은 속이 빈틈없이 꽉 차 있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퇴비를 사용해 재배한 무농약 과일로 과즙과 비타민C가 풍부하고 식감이 좋아 전국에서 주문이 쇄도해 수확이 한창이다.

소비자 직거래 등을 통해 3㎏ 28,000원, 5kg 45,000원에 활발히 판매되고 있으며, 48여ton을 생산, 올해 10억여원의 소득을 기대하고 있다.

진도군에서 처음으로 한라봉을 재배하고 있는 천율곡(진도군 지산면)씨는 “진도 황금봉은 청정지역의 따뜻한 바닷바람, 깨끗한 물과 땅에서 생산돼 한번 맛을 보면 깊은 맛과 향에 꼭 다시 찾게 된다”며 “내년부터 생산량을 늘리고 고품질의 진도 황금봉을 재배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진도 황금봉의 품질을 보증했다.

한편 진도군은 부지화, 구기자, 단호박, 유자, 울금, 세발나물, 애플망고 등을 10대 지역전략 특화품목으로 지정, 집중·육성할 계획이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