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포천 강동기 기자] 포천시 이한원 이동면장은 새해를 맞이해 지난 10일 관내 98세 이상 최고령 어르신이 살고 있는 가정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어르신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했다.
이날 이한원 면장은 연곡4리 윤모 할머니 등 4가정을 방문하면서 어르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안부를 물으면서 가족들에게도 “장수노인 뒤에는 큰 효행자가 있다”며 감사함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에 윤모 할머니는 “한파 속에서도 나이 많고 몸이 불편한 노인을 면장께서 직접 찾아와 격려해줘서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며, 두 손을 잡고 환한 미소로 고마움을 전했다.

이한원 면장은 “최고령 어르신 위문을 통해 오히려 어르신들의 크고 넓은 사랑을 느낄 수 있어서 큰 감동을 받았고, 앞으로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고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