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용인 강의석 기자] 용인시는 관내 만12세 여성 청소년 2만2천여명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무료예방접종을 연중 실시한다고 밝혔다.

자궁경부암은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 접종으로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여성암으로 권장시기인 만12세에 접종하면 90% 이상 예방효과가 있다. 이에 지난 2016년 6월부터 국가예방접종으로 도입돼 각 시‧군별로 매년 만12세를 맞는 여성청소년에게 무료 접종을 실시한다.

접종은 2차(1차 접종 6개월 후 2차 접종)에 걸쳐 가까운 지정 병‧의원이나 보건소에서 받을 수 있다. 접종 가능한 지정 병‧의원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료접종 시기를 놓치면 항체형성에 필요한 접종 횟수가 3회로 늘어나고 접종비(1회 15~18만원)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용인시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용인시 관계자는 “2005~2006년생 여성 청소년들은 무료접종 시기를 놓치지 말고 예방주사를 맞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