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달 30일부터 한달간 ‘2월 임시국회 개최’ 합의
여야, 이달 30일부터 한달간 ‘2월 임시국회 개최’ 합의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1-11 17:26
  • 승인 2018.01.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여야는 이달 30일부터 한달 간 2월 임시국회를 소집하기로 11일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자유한국당 윤재옥‧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등 교섭단체 3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 후 이같이 합의했다.
 
구체적 회기 일정은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28일까지 30일간이며, 30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어 임시국회 개회식을 열기로 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개회식 다음 날인 1월31부터 2일까지 매일 오전 10시에 실시하고,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은 2월5일과 6일 이틀 간 실시키로 했다.
 
대정부 질문은 5일부터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로 시작해, 6일 경제, 7일 사회‧교육‧문화 분야 순으로 이뤄진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월20일과 28일 2차례 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