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포항 이성열 기자] 포항시가 11일 최웅 부시장을 대표로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참사 관련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위로성금 2300여만 원을 전달했다.

최웅 포항부시장은 “한 순간에 소중한 가족을 읽은 유가족과 사고로 큰 아픔을 겪게 된 부상자분들께 진심어린 애도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유가족 등 피해자들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이날 평소 지역사회 봉사를 위해 시 간부공무원들의 ‘급여 1% 기부운동’을 통해 마련한 1500만 원을 포함해 총 2335만420원을 제천 복합건물 화재피해 돕기 성금으로 전달했다.

한편, 제천시는 앞서 11.15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시를 위해 지진피해 복구 성금으로 1478만500원을 전달한 바 있다.

당시 전달된 성금은 제천시 공무원을 비롯해 주민자치위원회, 이통장협의회, 새마을회, 여성단체협의회, 재제천사할린동포회 등 다양한 시민단체에서 모금해 마련됐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