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2018학년도 전국 수의대 10개교의 수시·정시 경쟁률이 최근 5년 이래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11일 입시업체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018학년도 전국 수의대 10개교 정시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11.60대1로, 전년도(11.49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2014학년도 5.43대 1, 2015학년도 7.55대 1, 2016학년도 9.14대 1, 2017학년도 11.49대1 등 최근 5년 이래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2018학년도 수시 경쟁률 역시 30.98대1로 2014학년도 18.41대1, 2015학년도 18.03대1, 2016학년도 20.49대1, 2017학년도 23.85대1 등 최근 5년 이래 최고점을 찍었다.

최근 들어 수의대 경쟁률이 정시, 수시 모두 상승한 것은 반려 동물 문화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데다 펫 산업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수의사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상승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펫 산업 시장 규모는 2012년 9000억원 정도에서 2015년 1조 8000억원, 2020년 5조 8000억원 수준으로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대학별 정시 경쟁률로는 경북대 수의대가 81.63대1로 가장 높았다. 이어 건국대 수의대(74.27대1), 제주대 수의대(34.76대1), 충남대 수의대(24.21대1), 경상대 수의대(21.36대1) 등이 뒤따랐다.

대학별 정시 경쟁률을 보면 제주대 수의대가 38.00대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충북대 수의대(14.04대1), 경상대 수의대(11.41대1), 충남대 수의대(11.29대1), 건국대 수의대(6.27대1), 서울대 수의대(5.31대1)등의 순이었다.

대학전형별 경쟁률로는 16명 모집에 2594명이 몰린 2018학년도 수시 경북대 수의예과 논술전형이 162.13대1로 가장 높았다. 건국대 수의예과 KU논술우수자 전형은 10명 모집에 1402명이 지원해 140.20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그 뒤를 이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