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대심도 터널 탑승자 대피 안내 시스템’ 특허 취득
SR, ‘대심도 터널 탑승자 대피 안내 시스템’ 특허 취득
  • 대전 이용일 기자
  • 입력 2018-01-12 10:09
  • 승인 2018.01.1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철도 터널 대피 시 휴대폰 안내 시스템 구축
[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율현터널에서 열차 사고로 대피해야 할 경우 탑승객의 휴대폰으로 대피 방법과 상황별 안내정보가 제공된다.
 
㈜SR(대표이사 이승호)은 최근‘대심도 터널에서 탑승자 대피 안내 시스템 및 방법’(이하, 터널 대피안내 시스템)에 대한 기술을 확보하고 특허(10-1812489)를 취득했다고 10일(수) 밝혔다.
 
‘터널 대피안내 시스템’ 구축에 따라 SR에서는 터널 내 탈선, 화재, 테러 등으로 열차가 비상 정차할 경우 통합정보시스템(예약발매용 앱어플)을 이용해 해당열차 탑승 고객 휴대폰에 상황별 안내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 테스트를 거쳐 3월부터 운영 할 계획이다.
 
특히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유독성 연기를 피해 수직 대피구까지 이동할 수 있는 정보를 탑승자의 휴대폰으로 안내하고, 유사시에는 해당 스마트폰 와이파이를 강제 활성화시켜 승객 위치도 파악할 수 있다.
 
이승호 SR 대표이사는 “도심지 및 산악지역 통과를 위해 장대터널이 많은 고속철도의 특성상 ‘터널 대피안내 시스템’은 비상시 고객안전 확보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SRT 승객의 안전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고속철도 운행구간의 대표적인 장대터널로는 수서고속철도의 율현터널(50.3㎞)을 비롯하여 경부고속선 금정터널(20.2㎞)과 최근 개통한 경강선 대관령터널(20.2㎞) 등이 있다.
 
한편, 최근 율현터널의 승강기, 방연문 등에 대한 언론보도와 관련해 철도시설공단이 합동점검과 전문가 자문을 거쳐 오는 3월까지 보수 조치를 모두 완료하기로 했으며, SR은 이번 지적을 계기로 안전운행과 승객의 안전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RT는 서울 강남 수서역에서 동탄, 지제를 거쳐 부산, 목포까지 최고속도 300km/h로 운행하며, 지난 2017년 12월말 누적 이용객 2000만 명을 돌파하고, 정시율은 국제철도연맹(UIC) 기준 99.85%를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