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조기착공을 위해 총력
양주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조기착공을 위해 총력
  •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 입력 2018-01-12 13:20
  • 승인 2018.01.1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양주 강동기 기자] 이성호 양주시장은 지난 11일 양주시청 시장실에서 정성호 국회의원, 경기도 철도국장과 함께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조기착공 방안에 대한 협의를 가졌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지난 2017년 12월 28일 국토교통부에서 기본계획이 최종 승인되어 착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양주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서울 도봉산에서 양주 옥정지구를 잇는 7호선 연장(15.31km) 사업으로 올해 상반기 중 계약심의와 입찰공고가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선은 의정부경전철 환승역인 탑석역과 양주 장거리교차로(양주신도시 입구)까지 전 구간 지하로 건설될 계획으로 올해 조속한 착공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은 경기도 측에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절차로 인해 착공이 순연되었으므로 조속한 행정절차 이행을 통해 조기에 착공 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건의했다.

경기도 철도국장은 “본 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올해 상반기 업체선정을 위한 행정절차 이행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양주시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시는 이번 사업의 조기착공을 위한 지원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