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포천 강동기 기자] 마이클 빌스(중장) 제34대 신임 미8군사령관이 취임과 함께 11일 포천시를 방문해 김종천 시장과 상견례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빌스 사령관은 최근 영평 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쏜 것으로 판명된 유탄이 인근 전차부대 주변에 떨어진 것에 대해 사과하고 “조사가 완료된 후에 포천시를 다시 방문해서 조사결과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하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빌스 사령관은 “영평 로드리게스 사격장에 대해 이미 잘 알고 있으며, 사격장 주변 주민의 안전문제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종천 시장은 빌스 사령관에게 취임 축하와 함께 “미군 사격장 주변지역의 근본적인 안전대책과 지원책 마련을 위한 특별법을 대한민국 정부에서 제정할 수 있도록 미8군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