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시민과 소통의 장 마련
영천시, 시민과 소통의 장 마련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1-12 19:20
  • 승인 2018.01.12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서 소통하고 해답 찾는다
[일요서울ㅣ영천 이성열 기자] 영천시(시장 김영석)는 오는 15일 자양면을 시작으로 22일까지 6일간의 일정으로 16개 읍면동을 찾아 시민과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
 
이번 읍면동 방문에는 시정 업무 추진방향을 점검하고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과 현장의 목소리를 통해 지역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시민들을 위한 행정을 펼칠 계획이다.
 
영천시는 ‘기업과 말산업의 중심도시’로 전국 최고 수준의 경마공원 조성과 우수한 기업유치, 명문교육 도시 그리고 wine 산업육성 등 도시와 농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높여 새로운 부자 영천 시대를 향해 힘차게 약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대구선 복선전철 개통, 3선현 선양사업, 폴리텍대학 영천캠퍼스·한국식품과학 마이스터고 설립, 도심재생뉴딜 사업 등 살고싶은 도시, 머무르고 싶은 도시 건설을 위해 매진할 계획이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이제 반년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열정을 다해 달려온 민선 10년, 시민들과의 약속을 야무지게 마무리 하고 1천여명의 공직자들과 함께 시대변화를 주도하는 일꾼으로 끝까지 마부정제 자세로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영천시(시장 김영석)는 오는 15일 자양면을 시작으로 22일까지 6일간의 일정으로 16개 읍면동을 찾아 시민과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