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한 해경 지휘부가 13일 겨울 바다에서 스쿠버 훈련에 나섰다.

이번 훈련은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이후 해경의 구조 역량을 강화하고, 구조대원들의 어려움을 직접 체험하기 위해 마련됐다.

<뉴시스>
박 청장과 해경 지휘부는 이날 부산 태종대 인근 해상에서 수중구조 역량 강화를 위한 스쿠버 자격 취득 실습을 실시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 8일부터 4시간 스쿠버 이론교육과 수영장에서 이틀 간 3회 이상 스쿠버 실내 실습을 실시했다. 이번 실습으로 스쿠버 기본 자격인 '오픈워터다이버' 자격을 취득했다.

이들은 실습을 마친 뒤 구조를 기다리는 조난 상황 훈련을 위해 잠수복도 착용하지 않은 채 혹한의 바다로 뛰어들었다.
<뉴시스>
박 청장은 "이번 스쿠버 체험이 해양경찰의 수중 구조 역량을 강화하고 직원들의 구조 마인드를 제고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전 직원 대상으로 스쿠버 교육이 진행한다. 직원 중 우수한 잠수 역량을 갖춘 경찰관은 교육·훈련을 통해 전문구조대원으로 양성할 예정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