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천호진, 위암 아닌 ‘상상암’…황당 전개에도 시청률 40% 돌파
‘황금빛’ 천호진, 위암 아닌 ‘상상암’…황당 전개에도 시청률 40% 돌파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1-15 13:20
  • 승인 2018.01.1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시청률 40%를 넘기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황금빛 내 인생’이 ‘상상암’이라는 예상치 못한 전개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극 중 아버지 서태수(천호진 분)는 14일 방영된 KBS2 주말극 ‘황금빛 내 인생’에서 계속해서 통증과 구토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서태수는 그간 모친이 위암으로 세상을 떠났기 때문에 자신에게 닥친 증상도 위암일 것이라 예상했다.
 
이에 그는 ‘죽는 것만큼은 내 마음대로 하겠다’라며 병원에도 가지 않은 채 홀로 고통과 싸웠다.
 
결국 쓰러진 채 가족들에게 발견된 서태수는 어쩔 수 없이 병원에서 검사를 받게 됐지만 결과가 두려워 몰래 집을 떠났다.
 
이후 병원을 찾은 가족들에게 의사는 “서태수 씨 위암 아닙니다. 조직검사 결과 아닌 걸로 나왔어요. 구토, 복통, 토혈은 보통 이런 경우 건강염려증이라고 하는데 서태수 씨의 경우는 다른 케이스입니다. 상상암입니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드라마가 끝난 후 상상암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건강염려증은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우선 건강염려증(Hypochondriasis)은 실제 있는 병명이다.
 
특정 증상에 지나치게 집착하면서 심각한 질병에 걸렸다는 비현실적인 공포와 믿음에 사로잡히게 되는 신경증적인 상태를 의미한다.
 
하지만 상상암은 실제로 없는 의학 용어로 밝혀졌다.
 
상상암은 드라마에서 실제 암은 걸리지 않았는데 자신이 암에 걸렸다고 생각함으로써 암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현상으로 묘사됐다.
 
이는 작가가 극적 재미를 위해 만들어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특히 이날 ‘황금빛 내 인생’의 시청률은 황당한 전개에도 불구하고 굳건했다.
 
시청률 집계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시청률은 43.2%(전국 기준)로 자체최고를 기록하며 시청률 상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무(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