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창녕 이도균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김충식)은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환경부(생물다양성과), 문화재청 (천연기념물과), 경상남도(환경정책과), 창녕군(우포늪관리사업소) 4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따오기 야생방사 관련 주요 안건에 대한 협의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창녕군에서 복원하고 있는 따오기를 올해 상반기에 처음으로 야생에 방사하는 원년으로 정하고, 녹색 성장과 지역균형 발전의 교두보가 될 수 있는 의미있는 행사로 추진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나서서 우포따오기 야생방사를 추진하고 있다.

군은 2008년 중국으로부터 따오기 한쌍을 기증받아 증식에 성공해 현재 총 313 개체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25개체를 선별해 야생적응훈련을 실시하고 훈련에 적응한 20여 개체를 야생으로 돌려보낼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야생방사 행사에 한국, 중국, 일본의 따오기 전문가를 비롯한 중국 임업국과 일본 환경성의 담당자를 초청해 한국의 따오기 야생방사를 축하할 예정이라고 밝혀, 중국과 일본의 경색된 외교노선에 따오기를 매개로 동북아 3국의 긍정적 외교사절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김충식 군수는 “따오기 야생방사를 계기로 우리 창녕은 새로운 브랜드와 타이틀을 가지는 것과 마찬가지이며, 중국․일본과 함께 따오기를 복원한 생태청정 도시로 지역발전의 새로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따오기(Asian crested ibis, Nipponia nippon)는 북쪽의 러시아 아무르 강 일대에서부터 남쪽의 대만까지 분포하고, 서쪽의 중국 쓰촨성에서 동쪽의 러시아 사할린에 걸쳐 동북아시아 일대에 서식하던 대표적인 철새였다.

한반도는 따오기의 번식지(북한)이자 월동지(남한)로써 국내에서는 연중 관찰할 수 있는 철새로 1979년 판문점 대성동 일대에서 마지막 1개체가 관찰된 것을 끝으로 야생 따오기는 멸종한 것으로 간주되었다.

그러나 1980년 중국 섬서성 양현에서 7개체의 따오기를 발견하고 이들 중 5개체를 포획해 복원사업을 처음으로 시작해, 현재는 중국, 일본, 한국에서 따오기 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과 일본은 각각 1999년과 2005년 따오기를 야생방사 했고, 한국은 이 번이 첫 야생방사이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