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는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서비스산업의 수도권 집중현상에 대응하여 동남경제권 서비스산업의 중추기능 강화를 위해 2018년 부산 비즈니스서비스 강소기업을 공모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2016년 10개사, 2017년 15개사에 이어 2018년에 15개사를 선정하기로 하고 2월 2일까지 공모에 들어갔다.

신청대상은 부산에 본사를 두고 주업종으로 △연구개발 △전문서비스(법무,회계,광고,컨설팅 등) △엔지니어링 △IT서비스 △디자인 분야를 수행하고 있는 중소기업이다.

공모 신청기업에 대해서는 선정위원회를 개최하여 기업성장성, 경제기여도, 지역외매출 비중 등을 기준으로 한 서류평가와 현장실사, 발표평가를 해, 2018년 3월 동남권 등 부산지역 외에서 수요창출이 유망한 기업을 비즈니스서비스 강소기업으로 최종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에는 동남권 지식바우처사업(최대 3천만원), 동남권 판로개척, 기업 홍보동영상 제작 등을 지원하고, 제품-서비스 융합 아이디어 사업화(개발비 최대 7천만원) 등 각종 부산시 지원사업에 가점을 부여하며, 특히 올해는 기업의 신규 사업아이템 발굴을 위한 컨설팅을 통해 기업역량강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2월 2일까지 부산경제진흥원 강소기업 홈페이지로 온라인접수하면 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계획된 지원사업과 더불어 '비즈니스서비스 강소기업 육성협의회'를 구성‧운영하여 판로개척‧연구개발‧인력양성 등 정책과제를 지속해서 발굴하고 동남경제권 서비스산업의 중추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