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은 새롭게 시작하는 희망찬 2018년 무술년 신년음악회로 우리 음악의 진수인 영산회상을 준비하고 있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2018 신년음악회 '영산회상&국악관현악의 만남'은 1월 31일 저녁 7시 30분에 부산문화회관 중극장에서 펼쳐진다.

영산회상은 원래 ‘영산회상불보살(靈山會相佛菩薩)’이라는 말에서 나온 것으로 불교의 성악곡으로 출발하였으나 조선 후기로 오면서 기악곡으로 변하였다.

조선 사회에서는 선비가 갖추어야 할 교양 중에 음악은 단연 윗자리여서 예(禮) 다음으로 악(樂)을 쳤다. 선비들은 공부하다 쉬는 틈에 잡념에 빠지지 않고 자기 수양의 수단으로 영산회상을 연주하였다.

이번 공연은 전통적인 영산회상 연주에 국악관현악의 편곡을 더해 전통 그대로의 재현이 아닌 전통의 창의적 계승을 보여주는 자리이기에 더욱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이렇게 수백 년을 이어져 온 영산회상과 국악관현악의 만남을 2018년 신년음악회로 준비하고 있는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각오는 남다르다. 이정필 수석지휘자는 “옛 선비들처럼 마음을 다잡고 수양하는 자세로 2018년 무술년 첫 연주에 임하여 국악관현악단의 실력을 한 단계 더 성숙시키고 시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되겠다”고 전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