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설 명절 앞두고 물가 잡기 나서
정부, 설 명절 앞두고 물가 잡기 나서
  • 오유진 기자
  • 입력 2018-01-28 11:56
  • 승인 2018.01.2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 잡기에 나섰다. 이 일환으로 배추·무·사과·계란 등 10대 성수품 공급 물량을 평소보다 1.4배 늘리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설 전 2주(2월1~14일)간 이 같은 농·축산물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시중에 풀리는 10대 성수품의 하루 물량은 8035t이다. 평소의 5706t보다 1.4배 많다.
 
품목별로는 사과(350→850t)와 배(300→800t)가 평소보다 각각 2.4배, 2.6배 더 공급된다. 설과 추석에 총생산량의 절반가량이 소비되는 점을 감안한 조처다. 배추(180→270t)와 무(234→450t)의 공급량도 평소보다 각각 1.9배씩 늘린다.
 
축산물의 경우 하루 공급량을 5654t으로 지난해(4658t)보다 1.2배 확대하기로 했다. 소고기는 평시 662t에서 800t으로, 돼지고기는 3023t에서 3700t으로, 닭고기는 785t에서 950t으로, 계란은 165t에서 204t으로 늘려 공급한다.
 
임산물인 밤(6→9t)과 대추(1→2t)으로 각각 1.5배, 2배 시중에 푼다.
 
한편 농축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농산물 직거래장터 372곳과 농협·산림조합 판매장 2212곳을 설 전까지 확대 운영한다. 성수품과 농축산물 선물세트는 최대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