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대전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이재면)은 육류소비 최대 성수기인 설을 맞아 1월 29일부터 2월 12일까지 조기도축과 휴무일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설 성수기 양축농가와 축산물 유통업자 등 민원인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육류 공급을 위해 도축시간을 30분 앞당겨 7시 30분부터 도축작업을 시작한다.

또 도축물량 증가를 감안해 휴일인 2월 10일에도 도축작업을 실시한다.

이재면 대전보건환경연구원장은“명절 성수기에는 일일 도축두수가 소 66두, 돼지 1,392두로, 평일 소 40두, 돼지 1300두보다 소는 65%, 돼지는 7.1% 도축물량이 증가해 조기도축 작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구원 관계자는 “출하 가축에 대해 철저한 생체·해체 검사를 실시해 결핵 등 인수공통전염병을 사전에 차단하고, 식육중 병원성 미생물검사와 잔류물질 검사도 강화해 설 명절에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위생적인 육류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이용일 기자  hubci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