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하동 이도균 기자] 해발 700∼800m의 청정 지리산 자락 탄소없는 마을에서 포집한 알프스 하동의 공기캔이 밀양 화재 현장에 긴급 공수돼 화제가 되고 있다.
하동군은 190여명의 사상자를 낸 밀양 세종병원 화재 현장에 지난 27일 하동에서 생산된 지리산 공기캔 200캔을 공급한데 이어 30일 추가로 100캔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건축물 내 화재발생시 대피가 힘들고 유독가스가 빠른 시간에 번져 피해를 볼 수 있고 특히 병원 건물 화재시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한 것이 현실이다.

병원에는 산소공급기가 비치돼 있어 평소에는 필요한 산소를 공급받아 문제가 없지만 화재 발생시에는 산소 공급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어 대책이 시급해 보인다.

이번 하동군에서 밀양 세종병원에 제공된 공기캔은 화재로 산소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제공된다.

일반적으로 우리 몸속에 산소가 부족할 경우 두통, 동맥경화, 고혈압, 뇌졸중, 심근경색, 호흡기 질환 등이 발생하지만 즉시 산소를 공급하면 큰 문제가 없으나 화재 현장에는 문제가 다르다.

가정집에 상비약을 비치하듯이 화재 취약 건물에는 무한정 마셔도 부작용이 없는 공기캔을 비치하는 것도 지혜로워 보인다.

한편 하동에서 생산되는 공기캔은 기억력, 집중력, 사고력 향상과 피부탄력, 노화방지, 체력회복, 숙취해소, 진진대사에 효과가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