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상용차 서비스 앱 ‘현대 트럭 & 버스 서비스’ 런칭
현대자동차, 상용차 서비스 앱 ‘현대 트럭 & 버스 서비스’ 런칭
  • 장휘경 기자
  • 입력 2018-01-31 13:00
  • 승인 2018.01.3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현대자동차가 상용 고객 전용 차량 관리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하고 글로벌 웹사이트를 구축하는 등 상용차 부문의 디지털 서비스를 강화한다.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차량 관리 애플리케이션 ‘현대 트럭 & 버스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현대 트럭 & 버스 서비스는 화면 구성 직관성을 높이고 자가 관리 비중이 높은 상용 고객 특성을 반영해 차량 관리 및 자가정비 관련 콘텐츠를 집약해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세부적으로는 △상용차 퀵가이드(주요 경고등 등 FAQ) △운전자 자가학습 콘텐츠 △상용차 신기술 정보 등을 제공해 차량 전반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했고 △고장 정보 검색 △서비스 제도 안내 △정비 예약 △모바일 긴급출동 서비스 제공 등 현대자동차 A/S에 대한 접근성도 한층 높였다.
 
이 외에도 판매, 부품, 블루핸즈 네트워크를 위치기반으로 안내하고 실시간 도로 상황 및 휴게소 정보까지 제공해 도로 위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소비하는 상용차 고객들의 삶에 좀 더 밀착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는 범용정보 기반 개방형 서비스를 먼저 제공하고 멤버십 기반의 실시간 이력, 소모품 교환 알림 등 고객 정보에 기반한 개인화 서비스를 올해 말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실시간 고장진단 및 연비 랭킹 측정 등 운행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바일 차량 관리 플랫폼을 완성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고객이 주로 생계수단 목적으로 차량을 장시간 사용하기 때문에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차량 관리가 더욱 절실하다며 상용 고객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을 별도로 개발, 상용차만의 특성을 담은 정보를 제공해 더욱 차별화된 상용 모바일 서비스를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달 초 전 세계 고객과 소통의 구심점이 될 상용 글로벌 웹사이트를 오픈했다.
 
현대 상용 글로벌 웹은 고객들의 온라인 구매행동 패턴을 분석해 이용 흐름에 따라 ‘브랜드-제품-고객경험’ 순의 가치 탐색 중심으로 설계됐다. 덤프, 카고 등 제품 활용 목적에 따라 검색할 수 있고 PC는 물론 스마트폰에서도 제품을 쉽고 꼼꼼하게 탐색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신기술 영상들과 전세계 현대 상용차 고객들의 생생한 시승 소감을 공유하고 있어 이를 통해 현대 상용차에 대한 글로벌 고객의 신뢰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전 세계 고객에게 일관된 메시지가 담긴 유기적 콘텐츠를 전달함으로써 상용부문의 ‘현대자동차’ 브랜드 가치를 높일 것이라며 글로벌 웹사이트를 기반으로 향후 전 세계 국가별 상용 웹사이트 구축을 지원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멤버십, 챗봇 등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