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대전광역시는 31일 오후 2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전형 스마트시티 구축을 통한 4차 산업혁명특별시 육성을 위해 ‘스마트도시 사업협의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스마트도시 사업협의회’는 ETRI, KAIST, 국토연구원 등 외부 전문가 12명과 내부 공무원 등 2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대전 특화형 스마트시티 구축과 국가 스마트시티 R&SD 공모사업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정책자문 등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시는 이번 협의회 발족을 계기로 대전만이 보유한 국내 최고의 과학기술과 우수한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스마트시티 선도 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지역의 역량을 결집해 나갈 계획이다.

이재관 대전광역시장 권한대행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중앙부처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외에서도 서비스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데 대전시가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그동안 광역자치단체로는 최초로‘스마트도시 통합센터’를 건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에는‘스마트도시 시민안전 5대 연계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구축해 경찰청으로부터‘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을 수상하는 등 선도적 스마트시티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 112, 119 긴급출동지원, 112 긴급영상지원, 재난안전상황지원, 사회적약자지원

또한, 기존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최신 기술인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생활 밀착형 스마트서비스 발굴 적용하는 등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전 이용일 기자  hubci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