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인당 설 평균 지출 계획 44만 원
직장인, 1인당 설 평균 지출 계획 44만 원
  • 오유진 기자
  • 입력 2018-02-05 09:41
  • 승인 2018.02.0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설 명절기간 직장인들은 1인당 평균 44만 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5일 직장인 743명을 대상으로 ‘설 지출 계획’에 대한 조사 결과 발표를 공개했다. 올해 설 지출 비용은 지난해 대비 동일하다는 의견이 50.9%로 가장 많았고 ‘늘었다’(37.8%), ‘줄었다’(11.3%) 순이었다.
 
해당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출금액은 ‘20만~30만 원 미만’(19.5%)이 가장 많았으며 ‘10만~20만 원 미만’(16%), ‘40만~50만 원 미만’(14.3%), ‘50만~60만 원 미만’(12.7%), ‘30만~40만 원 미만’(12.5%), ‘10만 원 미만’(7.3%), ‘90만~100만 원 미만’(6.9%) 등이다.
 
지출금액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혼의 경우 평균 62만 원으로 미혼 35만 원보다 1.8배 가량 더 많았다.
 
가장 많이 지출하는 항목으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66.9%)이 1위를 차지했다. ‘음식마련 등 식비’(8.3%), ‘여가, 문화생활비’(7.1%), ‘세뱃돈’(5.5%), ‘친척 선물’(3.4%), ‘교통비’(3.4%), ‘여행비’(3.2%) 등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의 세뱃돈 지출과 관련,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71.2%에 달했다. 이들은 평균 19만 원을 세뱃돈으로 지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적정 1인당 세뱃돈 액수는 5만 원으로 집계됐다. ‘세뱃돈을 주지 않는 것이 낫다’는 의견도 7.9%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