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책세미나 ‘평생교육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말하다’
2018 정책세미나 ‘평생교육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말하다’
  • 대전 이용일 기자
  • 입력 2018-02-05 10:53
  • 승인 2018.02.0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이 주최하고 한국평생교육총연합회가 주관하는 정책세미나가 2018년 2월 1일 오후 2시 대전평생교육진흥원 컨퍼런스홀에서 전국의 평생교육전문가와 공무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평생교육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새 정부의 평생교육정책 방향에 대한 김신일 전교육부총리의 기조발제에 이어 새롭게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을 맡은 윤여각 원장 등이 발제에 나섰다.
 
‘한국 평생교육의 과거와 미래’라는 기조발제에서 김신일 전 부총리는 ‘한국의 교육분야 국정과제가 생애초기 학교교육에 치중된 나머지 산업국민국가시대의 교육패러다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그 결과 OECD국가 중 국민의 학습에 대한 흥미와 열의는 최하위이고 평생학습 참여율도 OECD 평균에 미달되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교육정책의 패러다임이 학교교육에서 평생학습으로 바뀌고 교육부 조직의 대개편이 필요하며 그 선상에서 사교육배제를 위한 교육의 공공성강화와 민주시민교육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여각 국가평생교육진흥원장은 ‘미래에 대한 전망과 교육에 대한 요구-재검토’라는 주제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이라는 미래에 대한 전망은 곧바로 교육에 대한 요구로 이어진다’고 말하면서 ‘이때 교육수요는 전망하는 미래에 적합한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는 요구와 다른 한편으로는 전망하는 미래에 부응하는 방식으로 우리의 인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요구, 즉 미래에 비판적으로 대응하는 인력을 길러내야 한다는 요구가 대립될 수 있는데 두 요구를 모두 수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하였다. 또한 ‘미래의 변화를 제도화 된 교육만으로는 대응하기 힘들므로 관련된 사람들이 서로 협력하면서 협동교육을 진행해야 되고 평생교육을 통해서만이 가능하다’고 끝을 맺었다.
 
공주대 양병찬 교수는 ‘평생교육 정책의 과제와 전망’이라는 주제발표에서 ‘지금까지 평생교육정책은 법제화를 통한 공적 평생교육시스템의 구축에 힘써온 게 사실이다’고 평가하면서 ‘그 예로 2001년 평생학습도시정책, 2003년 전국평생학습축제, 2007년 평생교육법 전부개정, 2008년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설립 등을 들 수 있으나 시대의 변화에 여전히 미흡한 공적 평생교육시스템의 재정비와 개선이 필요하고 생활권을 고려한 새로운 교육지원구조를 만들기 위해 마을단위 교육공동체 만들기를 통해 학교와 지역사회가 연계되어야 하고 평생학습도시정책은 교육정책이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의 일반정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행사를 주관한 한국평생교육총연합회(회장 이창기)는 42년의 역사 속에서 한국평생교육의 산실역할을 수행했으며 40여년 전에 헌법에 평생교육을 국가가 진흥해야 한다는 조항을 넣었을 뿐 아니라 사회교육법 제정과 평생교육법 제정 등에 앞장 서왔고, 문해교육을 비롯한 국제교류 등을 전개해왔으며 2000년대에는 교육부와 함께 평생교육의 공적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공동 노력해왔다. 현재는 미진한 평생교육의 공적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평생교육예산 증대, 평생교육사 신분보장 등 법개정 운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대전평생교육진흥원 금홍섭 원장은 “오늘 참석한 250여 명의 평생교육 관계자들이 힘을 모은다면 100세 시대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시민성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였다.
 

대전 이용일 기자 hubcity@ilyoseoul.co.kr